윤 대통령 “국민소통·현장소통·당정소통 강화하라”

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앞 어린이정원에서 열린 제63차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. [사진 대통령실]

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앞 어린이정원에서 열린 제63차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. [사진 대통령실]

“총알도 없고,윤대통령국민소통현장소통당정소통강화하라 손발도 묶인 상황이다.” 10·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후 국정 쇄신 요구가 빗발치는 상황에서 대통령실 관계자가 16일 한 말이다. 59조원으로 추산되는 역대 최대 세수 결손으로 재정 여력이 없고, 거대 야당의 반대로 민생법안 통과도 어려운 현실을 이렇게 빗댔다.

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소통을 강조한 것도 이런 현실적 제약과 맞물린 것으로 풀이된다. 윤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“국민 소통, 현장 소통, 당정 소통을 더 강화해 달라”고 주문했다. “차분하고 지혜롭게 변화를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”(13일)고 밝힌 이후 나온 두 번째 공개 메시지다. 윤 대통령은 아울러 “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 행보를 해야 한다”면서 “민생 타운홀 미팅 개최”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. 대통령실 관계자는 “국민이 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윤 대통령이 민생 현장에서 국민들의 고충을 직접 듣고 대응책도 점검하는 차원에서 분야별 타운홀 미팅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선거 패배 뒤 대통령실 참모들은 김대기 비서실장 주재로 연일 국정 쇄신 방안을 두고 난상토론을 벌여왔다. 특히 정부가 국정과제를 추진할 때마다 “국민에게 ‘왜’라는 설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”는 강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한다. 한 참모는 “정치는 국민과 공감을 해야 하는 건데, 돌이켜보니 설득만 하고 있었다”는 아쉬움도 전했다. 이런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불통 이미지가 강화됐다는 게 참모들의 진단이다. 당정 소통 강화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“정책 당정을 보다 활성화하겠다”며 “당은 늘 현장에서 유권자를 대하기 때문에 당정 소통 강화는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것”이라고 말했다.

건강
上一篇:Gimbap and hanja cramming: Life of Korean Studies students in Paris
下一篇:S. Korea set to open largest